배우 정만식이 아내이자 연극배우 린다 전에게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정만식은 16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 열린 예능 프로그램 '싱글와이프 2'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이날 정만식은 "아내가 일본에서 연극학 박사로서 18년간 활동을 했었다"면서 "나와 결혼 후 한국으로 들어와 아무 활동을 못 하고 있는 상황이 너무 안타까웠다"고 말했다.

이어 "아까운 아내를 그냥 두고 보는 건 나쁜 짓"이라며 "아내가 세상에 나올 수 있도록 기회를 주고 싶어서 의도적으로 '싱글와이프 2'에 출연했다"고 밝혔다.

한편, '싱글와이프 2'는 오는 17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