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가격이 올해 들어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졌다.

16일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 코인원에 따르면 비트코인 가격은 이날 오후 2시59분 1731만원까지 떨어지며 연저점 기록을 세웠다. 이는 올해 최고 기록이었던 지난 6일 2661만6000원 대비 34.9% 하락한 것이다.

비트코인 가격은 이날 오전 7시30분에는 1900만원 중반대에 거래됐지만 내리 하락세를 보이며 오후에는 1700만원 초반대로 주저앉았다.

비트코인 가격 하락의 밑바탕에는 정부가 규제를 시사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날 오전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도 살아있는 옵션"이라며 "부처 간 진지한 검토가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가상화폐에 대해서는 비이성적 투기가 많이 되는데 어떤 형태로든 합리적 규제가 필요하다는 게 정부의 입장"이라며 "과세를 한다든지 실명제를 포함해 구체적 방안을 논의 중"이라고 덧붙였다.

박상기 법무부 장관도 지난 11일 "법무부는 기본적으로 거래소를 통한 가상화폐 거래를 금지하는 법안을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