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임백천이 개그맨 박명수의 진행을 극찬했다.

16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 새 예능 프로그램 '싱글와이프' 시즌2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임백천은 시즌1에 이어 MC를 맡은 박명수, 이유리의 진행에 대해 "박명수는 천재"라며 "지금 현재 한국이 필요로 하는 MC 중 하나다. 사람을 편안하게 해 준다"고 평했다.

이어 "내가 진행을 이야기한다는 것은 조선시대와 21세기를 비교하는 것과 같다"면서 "내 입장에서는 이야기하는 것은 말이 안된다"고 덧붙였다.
이를 듣던 박명수는 "시즌2에서는 더욱 매끄러운 진행을 보여드릴 것"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한편, '싱글와이프' 시즌2는 힐링과 휴식, 대리만족과 공감이라는 기획의도를 가지고, MC 박명수, 이유리를 비롯해 서경석과 아내 유다솜, 임백천과 아내 김연주, 정만식과 아내 린다전, 정성호와 아내 경맑음, 김정화와 남편 유은성, 윤상과 아내 심혜진이 출연한다.

오는 17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