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천후 차량에 핵미사일 탑재…시험발사 없이 기동성 담금질

러시아 군이 트럭에 실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기와 관련한 대규모 훈련에 들어갔다.

러시아 국방부는 토폴-M, 야르스 미사일 발사기를 동원한 작전이 15일(현지시간) 시작됐다고 밝혔다.

핵탄두를 탑재하는 이런 종류의 ICBM은 어떤 지형에도 적응할 수 있는 차량에 실린다.

그 때문에 적군으로서는 이들 발사대를 탐지하는 데 더 큰 어려움을 겪는다.

국방부는 이번 훈련이 모스크바 북동부에 있는 이바노보 주에서부터 시베리아 동부 이르쿠츠크까지 광활한 지역에 걸쳐 수행된다고 밝혔다.

이번 작전의 초점은 미사일을 배치하고 적군 정찰병의 잠재적 공격을 막아내는 데 있으며 발사까지는 이뤄지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이번 작전은 러시아 군이 꾸준히 펼치고 있는 훈련의 하나다.

러시아 군은 우크라이나를 둘러싸고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와의 긴장 속에 전투훈련을 강화해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