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인숙 바른정당 의원(서울 송파구갑)이 16일 탈당한 뒤 자유한국당으로 복당했다.

박 의원은 이날 오후 입장문을 내고 "지난 두 번의 선거에서 지역구 국회의원으로 선택해주신 주민 여러분과 저의 당선을 위해 헌신을 다 해주신 당원 동지들의 뜻을 받들어 자유한국당으로 복귀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이어 "바른정당을 사랑해 주시는 많은 국민과 당원들, 특히 바른정당에 관심을 가져준 청년 여러분들을 생각하면 가슴이 아프다"며 "앞으로 모든 역량을 다해 대한민국의 발전에 도움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 의원을 탈당으로 바른정당의 의석수는 10석에서 9석으로 줄었다. 자유한국당 의석은 118석으로 늘어나 민주당의 121석과 3석 차이로 좁혀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