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태평양 지역 오르고, 미국 시장 떨어져

자료=가트너

시장조사기관 가트너는 작년 전세계 PC 출하량이 2.8% 감소해 총 2억6250만대를 기록할 것이라고 16일 밝혔다.

작년 4분기 출하량은 전년 동기 대비 2% 감소한 총 7천160만대로, 전세계 PC 출하량이 13분기 연속 하락세를 보였다고 덧붙였다.

가트너 수석연구원 미카코 키타가와는 "아시아·태평양 지역, 라틴 아메리카 지역 PC 출하량은 증가했으나 미국 시장의 PC 출하량이 큰 폭으로 하락했다"고 분석했다.

이어 "앞으로 PC 시장은 사용자가 감소하겠지만, PC는 이전보다 전문적인 디바이스가 될 것"이라며 "이로 인해 PC 평균 판매 단가가 상승하고 장기적으로 수익성이 개선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HP는 작년 4분기 PC 출하량이 6.6% 증가한 덕에 22.5%의 시장점유율을 기록하며 1위 자리를 지켰다.

레노버는 유럽·중동·아프리카, 아태지역에서 PC 출하량이 증가했지만, 북미에서 감소하면서 22.0%의 점유율로 2위에 그쳤다. 이외 델(15.2%), 애플(7.6%), 에이수스(6.6%) 등이 뒤를 이었다.

2011년에는 상위 4대 업체가 전 세계 PC 출하량의 45%를 차지했으나 작년에는 상위 4대 업체가 총 64%를 차지했다.

가트너는 "상위 업체들이 큰 사업 규모를 활용해 생산 원가를 낮춰 중소기업들을 시장에서 몰아내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