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개월 이상 구직하지 못한 '장기백수'만 14만7000명
글로벌 금융위기나, 외환위기 때보다 많아
청년 실업률은 9.9%까지 상승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계속되는 고용 한파에 6개월 이상 일자리를 구하지 못한 '장기백수'들이 역대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16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구직기간 6개월 이상 실업자는 14만7000명으로 전년(13만3000명)보다 1만4000 명(10.5%) 늘었다.

이는 관련 통계가 집계되기 시작한 2000년 이후 최대치다. 과거 글로벌 금융위기(2009년·8만 명)나 외환위기(2000년·13만8천 명) 때보다도 많다.

전체 실업자 중 6개월 이상 실업자 비중도 14.3%를 기록, 2000년(14.1%) 당시 역대 최고 기록을 17년 만에 다시 썼다.
2014년 7.5%였던 6개월 이상 실업자 비중은 2015년 10.0%, 2016년 13.1%를 기록하며 3년 만에 두 배 가까이 올라갔다.

청년(15∼29세) 실업률은 2014년 9.0%를 기록한 이후 3년 만에 9.9%까지 상승하면서 4년 연속 최고치를 갈아치우고 있다.

고용한파가 길어지면서 실업자가 누적돼 장기백수 비중이 크게 증가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