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두호(27·부산팀매드)가 UFC에서 첫 연패에 빠져 사실상 타이틀을 향한 꿈에서 멀어졌다.

UFC 페더급 랭킹 13위인 최두호는 15일(한국시간) 미국 미주리 주 세인트루이스의 스콧트레이드센터에서 열린 'UFC 파이트 나이트 124' 메인이벤트에서 랭킹 9위 제러미 스티븐스(32·미국)에게 2라운드 2분 36초 만에 TKO패했다.

최두호는 UFC 진출 후 3연승을 달리다 2016년 12월 컵 스완슨에게 첫 패배를 당한 데 이어 2연패에 빠졌다.

최두호는 1라운드에서 스티븐스에게 로킥을 집중적으로 구사했다.

최두호는 로킥에 이은 원투 펀치, 니킥으로 스티븐스와 거리를 유지하면서도 차곡차곡 포인트를 쌓는 데 성공했다.

최두호는 2라운드 시작하자마자 프런트 킥을 스티븐스의 안면에 정확하게 꽂아넣으며 상승세를 이어갔다.

스티븐스는 최두호가 프런트 킥 성공의 여세를 몰아서 접근전을 펼치자 타격으로 맞불을 놓았다.

스티븐스의 펀치가 가드가 허술한 최두호의 안면에 연이어 적중했다.

수세에 몰린 최두호는 스티븐스의 왼손 훅에 그대로 쓰러졌다.

스티븐스는 이 기회를 놓치지 않고 힘이 실린 파운딩으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최두호는 이날 스티븐스에게 승리했다면 페더급 랭킹 10위 안에 진입하는 것은 물론 타이틀 도전권 경쟁에 뛰어들 발판을 마련할 수 있었다.

하지만 최두호는 이날 패배로 타이틀 도전 기회에서 멀어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