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은 우리 측이 지난 12일 제의한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와 관련한 실무회담을 17일 오전 10시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에서 개최할 것을 수정 제의해 왔다고 통일부가 전했다.

북측은 전종수 조평통 부위원장을 단장으로 3명의 대표단을 파견한다고 알렸다.

우리 측은 천해성 통일부 차관을 수석대표로 한 3명의 대표단을 북측에 통지한 바 있다.

남북은 지난 9일 고위급회담에서 북한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에 대해 합의한 뒤 세부적인 사항은 실무회담에서 논의하기로 한 바 있다.

이에 남측은 지난 12일 '평창 실무회담'을 15일 개최하자고 제안했지만 북측은 '예술단 파견을 먼저 논의하자'고 밝혔고 실무회담 일정은 추후 통지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