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신성록이 소시오패스 역할과는 다른 악역이라고 밝혔다.

15일 오후 서울 목동 SBS에서 열린 새 수목드라마 '리턴'(극본 최경미, 연출 주동민) 제작발표회를 통해서다. 이 자리에는 고현정, 이진욱, 신성록, 봉태규, 박기웅, 한은정, 정은채 등이 참석했다.

이날 신성록은 '별에서 온 그대'의 소시오패스 역할과 비교에 대해 "작품을 하면서 제일 중점으로 두는 부분이 이전에 해왔던 것을 반복하지 말아야겠다는 것"이라며 "하지만 내가 하는 것이기 때문에 비슷한 부분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캐릭터가 완전히 다르다고 생각한다. 전에 한 캐릭터는 이유 없이 그렇게 태어난 나쁜 친구였고, 이 친구는 살다보니 자신이 원하는 걸 하다보니 나빠진 것. 다른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았다"고 밝혔다.
'리턴'은 도로 위에 의문의 시신이 발견되면서 4명의 상류층이 살인용의자로 떠오르고, 이에 따라 TV 리턴쇼 진행자인 최자혜 변호사가 촉법소년 출신 독고영 형사와 함께 살인 사건의 진실을 파헤쳐 나가는 범죄스릴러드라마다.

KBS 드라마시티 '아귀'를 시작으로, 2015년 SBS 극본공모에서 '글마 갸 삼촌'으로 최우수상을 수상한 최경미 작가와 '부탁해요 캡틴', '떴다 패밀리'를 연출한 주동민 감독이 의기투합했으며 고현정, 이진욱, 신성록, 봉태규, 박기웅 등이 출연한다.

오는 17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 사진 = 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