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티아라 / 사진=최혁 기자

'섹션TV'가 걸그룹 티아라 보도에 대해 정정하고, 공식 사과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 MC 이상민은 "10년간 몸 담은 소속사 MBK를 떠난 티아라의 소식을 정정한다"고 전했다.

이는 섹션TV가 지난 7일 평소 티아라 팬이었던 중국 재벌 2세 왕쓰총이 기존 티아라 중국 소속사에 90억여 원의 해약금을 지불했으며 멤버들에게는 슈퍼카도 선물했다고 보도했던 것을 언급한 것.

이상민은 "당사자가 아니라고 밝혀 정정한다"면서 "앞으로 팩트 체크에 신중을 기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이 같은 보도가 나가자 왕쓰총은 지난 8일 자신의 웨이보를 통해 "바나나컬쳐 측은 티아라 멤버들에게 고급차를 선물하고 MBK엔터테인먼트에 90억원을 준 적이 없고, 관련 뉴스에 대해 적절한 법적 권리를 행사하겠다"며 불편함을 드러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