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DB

지난 14일 오전 9시18분(세계표준시 UTC 기준)께 페루 남부 해안에서 규모 7.1의 지진이 발생해 최소 2명이 숨지고 60여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고 CNN 등이 보도했다.

CNN은 "사망자 중 한 명은 50대 남성으로 확인됐고, 바위에 부딪혀 숨진 것으로 보인다"며 "현재까지 최소 65명이 다쳤다"고 전했다.

미국 지질조사국(USGS)의 발표에 따르면 이번 지진은 페루 수도 리마에서 남동쪽으로 438㎞, 남부 도시 파키오에서 124㎞ 떨어진 곳에서 일어났고, 진원의 깊이는 36.3㎞다. 현재까지 인근 해안에서 쓰나미는 일어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페루에서는 2007년에도 강진이 발생해 수백 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바 있다.

외교부는 이날 발생한 강진으로 현재까지 한국인 인명 피해는 없으나, 피해 여부를 계속 확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