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언론 "고위급 회담서 주장"
북한, 문재인 대통령 신년 회견 비난도
남북, 15일 '예술단 파견' 실무접촉
북한이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조건으로 2016년 중국의 북한 음식점에서 집단 탈출해 한국에 온 여종업원들의 송환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교도통신은 14일 “북측이 지난 9일 남북 고위급 회담 당시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적십자 회담을 하려면 여종업원들의 송환이 전제돼야 한다고 주장했다”며 “북한은 평창동계올림픽 참가 및 군당국 회담 개최에는 동의했지만 이산가족 문제와 관련해선 강경한 자세를 보였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통일부 당국자는 “북측이 지난 회담에서 이 문제를 언급한 건 사실”이라며 “하지만 이산가족 문제에 국한해서 말한 건 아니었다”고 말했다. 회담에서 북측이 여종업원 송환 요구를 했다는 사실은 시인한 것이다.

김천식 전 통일부 차관은 “북한이 평창올림픽과 관련한 회담에선 유연하게 나오겠지만 그 밖의 주제에는 예민하게 대응할 것”이라며 “이산가족 상봉과 군사회담, 비핵화 의제 등 민감한 현안에선 상당한 난항이 예상된다”고 지적했다.

실제 북한 관영매체들은 이날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 발언을 강하게 비난했다. 조선중앙통신, 조선중앙방송 등 북한 매체는 이날 ‘남조선 당국은 착각하지 말아야 한다’는 제목의 보도를 통해 문 대통령이 10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남북대화가 시작된 것이 미국 주도의 제재압박 효과일 수 있으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공이 크다”고 언급한 것을 거론하며 “화해 국면에 찬물을 끼얹는 온당치 못한 망언이 튀어나와 사람들을 아연 실망케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 매체들은 문 대통령을 ‘남조선 당국자’로 지칭하고 북핵 문제 관련 내용 등 문 대통령의 북한 관련 언급 내용을 일일이 거론하면서 ‘가을뻐꾸기 같은 수작’ ‘얼빠진 궤변’ ‘가시 돋친 음흉한 악설일색’ 등 원색적 표현을 동원했다.

또 “아직은 모든 것이 시작에 불과하다”며 “올림픽경기대회에 참가할 우리 대표단을 태운 열차나 버스도 아직 평양에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고 압박했다.

남북은 15일 오전 10시(평양시간 9시30분) 판문점 북측 지역인 통일각에서 평창동계올림픽 북측 예술단 참가 규모 등을 논의하기 위한 실무접촉에 나선다. 우리 측에선 이우성 문화체육관광부 문화예술정책실장이 수석대표로 협상단을 이끌며 북측에서는 권혁봉 문화성 예술공연운영국 국장, 현송월 관현악단 단장 등이 참석한다.

이미아 기자 mi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