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이 15일부터 리튬배터리가 내장된 ‘스마트 수하물 가방’의 항공 운송을 일부 제한한다. 리튬배터리가 분리되지 않는 가방을 위탁 수하물로 탁송하거나 휴대 수하물로 반입하는 것 모두 금지된다. 스마트 수하물 가방은 리튬배터리를 내장해 위치 추적, 무게 측정, 전동 이동, 자동 잠금 등의 기능을 갖춰 여행객 사이에 인기를 끌고 있다.

대한항공은 배터리 분리가 가능한 가방은 배터리를 분리한 상태로 위탁 수하물로 보내고 배터리는 승객이 휴대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리튬배터리로 인한 과열 및 발화 위험성이 있어 적절한 절차 준수가 필요하다는 국제항공운송협회(IATA) 규정 추가에 따른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재원 기자 wonderf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