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오른쪽)은 지난 12일 서울 금호아트홀 연세에서 피아니스트 조성진 씨에게 ‘제8회 금호음악인상’을 시상했다. 조씨는 2005년 만 11세에 금호영재콘서트를 통해 데뷔한 뒤 2015년 세계적인 쇼팽 콩쿠르에서 한국인 최초로 우승했다. 금호아시아나는 조씨에게 2000만원의 상금과 함께 아시아나항공 국제선 비즈니스석 이용권(2년간) 등을 제공한다.

금호산업 제공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