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대우는 지난 12일 인천시, 인천상공회의소와 ‘인천 기업 해외시장 진출 지원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MOU를 통해 포스코대우는 중국 쓰촨성 청두시에 한국상품관 2호점을 열어 인천지역 중소기업 입점과 제품 홍보, 수출 지원 등을 확대하기로 했다. 인천시는 유망 기업을 발굴하고 예산을 지원하며 인천상의는 입점 업체 모집·관리를 맡는다.

포스코대우는 지난해 6월 인천시와 함께 중국 저장성 이우시에 한국상품관 1호점을 개장해 인천지역 20개를 포함한 60개 중소기업이 입점해 생활용품과 화장품 등을 판매하고 있다. 김영상 포스코대우 사장은 “중국과 동남아시아에 한국상품관을 추가로 열어 중소기업 해외 판로를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박재원 기자 woderf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