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방송 캡쳐

/사진=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방송 캡쳐

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 서언이 당당하게 하의실종 패션으로 캠퍼스를 누볐다.

14일 방송된 ‘슈돌’에서는 서언이 서준에게 옷에 큰 일을 치뤘다고 오해를 받았다.

서준은 서언에게 “똥 쌌어. 뒤에”라며 더러워진 바지를 가리켰고 서언은 믿지 못한다는 듯 “거짓말”이라고 말했다.

서준은 “냄새 맡아봐”라며 “이리와봐 이서언. 아 냄새 고약해. 너 똥싼 거 아니야 솔직하게 말 하면 아빠한테 말 안할게”라고 타일렀다.

그러자 서언은 자신이 앉았던 벤치로 향했고 벤치에 묻어있는 초콜릿을 발견했다. 이에 서준은 서언에 대한 의심을 풀었다. 서언은 “벗고싶어”라고 말했고 서준은 “반바지라고 생각해”라며 벗는 것에 동의했다. 이후 서언은 하의실종 패션으로 대학교 캠퍼스를 돌아다녔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