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정당은 14일 청와대가 발표한 권력기관 개혁안과 관련해 "개혁을 가장해 수사기관을 장악하려는 문재인표 둔갑술"이라고 강하게 비난했다.

유의동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문재인 정부는 개혁이라는 미명하에 자신의 속셈을 교묘히 '끼워팔기'하고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유 수석대변인은 "최악의 문제는 개혁과는 아무 관련도 없는 국정원의 대공수사권 이관"이라고 지적하면서 "말이 이관이지 실제는 의도된 기능 저하다. 그런 개혁은 당장 멈춰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검찰개혁과 관련해서도 "줄어든 권한이 코드 인사들로 채워진 공수처 같은 곳에 집중된다면 이는 수사 권력의 새로운 장악일 뿐"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