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MBC ‘섹션TV연예통신’ 방송 캡쳐

/사진=MBC ‘섹션TV연예통신’ 방송 캡쳐

MBC 연예정보프로그램 ‘섹션 TV연예통신’ 한혜진이 ‘2017 MBC 연예대상’ 오프닝 무대 비화를 밝혔다.

14일 방송된 ‘섹션 TV연예통신’에서는 예능계를 접수한 톱모델 한혜진을 만났다.

한혜진은 ‘2017 MBC 연예대상’에서 우수상을 수상했다. 그는 “진행만 하는 줄 알고 하겠다고 했는데 오프닝 공연을 해야된다고 했다. 만약에 해야하는 걸 알았으면 안 했을 것이다”라고 MC를 하게 된 비화를 밝혔다.

한혜진은 ‘2017 MBC 연예대상’에서 오프닝 무대로 선미의 ‘가시나’로 오프닝 무대를 꾸며 화제를 모았다. 그는 “춤을 잘 못 춘다. 안무 선생님도 포기하시려다가 겨우 정신줄을 붙잡으셨다”고 설명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