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은 14일 청와대가 발표한 권력기관 개혁안과 관련, 정권의 권력기관에서 국민의 권력기관으로 다시 태어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논평했다.

김철근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정부의 권력기관에서 국민의 권력기관으로 다시 태어날 수 있는 핵심 요지는 대통령의 인사권 문제"라며 "과거 권력기관들이 정권의 권력기관으로 전락한 핵심은 권력기관장에 대한 인사권 견제를 어떻게 할 것인가에 있다"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또 "권력기관 상호간에 견제와 균형을 갖게 하겠다는 기본 방향은 옳다"면서 "경찰의 수사권과 검찰의 기소권이 적절하게 상호 견제가 된다면 검찰권과 경찰권 남용을 막을 수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국정원의 대공수사권 경찰 이관 문제는 국회에서 치열한 논의가 필요한 부분"이라며 "국민의당은 권력기관이 정권의 권력기관에서 국민의 권력기관으로 다시 태어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