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로시대 마감, 신사옥에 지주 등 6개사 입주…영업이익 20%대 증가 목표
"체질개선·시너지로 퀀텀 점프 기대"

애경그룹이 서울 홍대입구역 인근에 짓고 있는 그룹 통합 신사옥에 올해 8월 입주, 각 계열사의 활발한 협업을 통한 시너지 효과를 도모한다.

애경그룹은 채형석 총괄부회장이 12일 노보텔 앰배서더 수원에서 열린 애경그룹 신년 임원워크숍에서 신사옥 입주 및 실적 목표 등 올해 계획을 발표했다고 14일 밝혔다.

공항철도 홍대입구역 역사에 건축 중인 그룹 통합 사옥에는 그룹지주회사 AK홀딩스를 비롯해 애경산업, AK켐텍, AM플러스자산개발, AK아이에스, 마포애경타운 등 6개 사가 입주한다.

애경은 1976년부터 구로 본사를 사용했다.

애경그룹은 이번 입주를 통해 각 사가 활발히 소통하고 협업 체계를 구축해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신사옥의 규모는 연면적 기준 5만3천909㎡으로, 복합시설동(판매시설, 업무시설, 숙박시설, 근린생활시설)과 공공업무시설동 등으로 구성돼 있다.

준공 목표는 올해 7월이다.

그룹 계열회사에서 이용할 업무시설 외에 제주항공에서 운영하는 '홀리데이 인 익스프레스 서울 홍대' 호텔이 294실 규모로 들어선다.

AK플라자에서 운영하는 판매시설도 입주한다.

애경그룹은 신사옥이 여행 및 쇼핑, 생활 뷰티 등 애경그룹의 소비재 산업에 긍정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채 총괄부회장은 "2018년 새로운 홍대 시대를 열어 더 젊고 트렌디한 공간에서 퀀텀 점프(대도약)를 할 것"이라며 "쾌적하고 효율적인 근무환경에서 임직원이 마음껏 역량을 발휘할 수 있기를 기대하며, 훗날 홍대 시대 개막이 애경그룹의 새로운 도약의 시작으로 기억될 수 있도록 힘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이밖에 채 총괄부회장은 지난 10년간 지주회사 전환, 이익중심경영, 사업 효율화 등을 추진한 결과 성장을 위한 투자 여력을 확보됐다며 이를 통해 새로운 도약을 하자는 의지를 그룹 임원들과 공유했다.

애경그룹은 지난해 제주항공, 애경유화, 애경산업 등 주요 계열사를 포함한 그룹 실적에서 사상 최대 성과를 냈다.
최근 10년간 수익 중심의 경영을 한 결과 2008년 이후 재무구조가 매년 개선됐고, 연평균 19%의 영업이익 증가율을 기록했다.

애경그룹은 2018년 경영방침을 3S(스마트, 서치, 세이프)로 잡고, 이를 실행해 그룹이 '퀀텀 점프'를 하기 위한 그룹의 전략 방향을 공유했다.

올해 목표는 전년 대비 20%대의 영업이익 증가로, 이를 위해 4천600억원대의 투자를 계획했다.

안재석 그룹지주회사 AK홀딩스 사장은 "일자리 창출에 대한 국가적 관심에 발맞춰 애경그룹도 제주항공 등을 중심으로 올해 1천300여명의 신규채용을 예정하고 있다"며 "2018년 애경그룹이 퀀텀 점프하기 위해서는 그룹의 실질적인 체질 개선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