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가 이르면 이번 주 초 공동으로 '정치개혁선언문'(가칭)을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선언문엔 '통합 신당'의 창당 정신과 정체성, 정치개혁 방향 등이 담길 예정이다. 통합을 이끌고 있는 안철수 유승민 양당 대표가 직접 통합 방향을 제시한다는 점에서 사실상 공식 통합선언이 될 전망이다.
바른정당 핵심 관계자는 14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양당 대표가 선언문 내용을 두고 마지막 조율 중인 것으로 안다"며 "빠르면 주초에 기자회견 형식을 빌려 공동선언을 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안 대표와 유 대표는 최근 비공개 단독회동을 수차례 진행한 끝에 통합선언 필요성에 공감한 것으로 전해졌다. 통합 찬반을 둘러싼 국민의당의 내부 갈등이 갈수록 격화되는 만큼 두 대표가 먼저 전면에 나서 상징적으로 통합선언을 함으로써 양당 합당을 기정사실화 하겠다는 구상이다.

안 대표와 유 대표는 통합선언 이후에도 비공개 양자회동을 이어가며 통합논의의 콘트롤타워 역할을 할 전망이다.

양당 통합추진협의체(통추협)가 양당 합당의 구체적 절차를 밟는 실무 역할을 한다면 두 대표 간 회동에서는 통합의 큰 방향을 잡는 것은 물론 향후 논의 과정에서 불거질 수 있는 민감한 사안들을 일대일 담판 형식으로 정리해 나갈 것으로 보인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