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포츠뉴스 채정연 기자] FC안양이 'K리그 베테랑' 김태수를 FA로 영입했다.

2004년 전남 드래곤즈에서 프로에 데뷔한 김태수는 성실하고 꾸준한 모습으로 14년간 포항 스틸러스와 인천 유나이티드, 서울이랜드FC 등을 거치며 K리그 통산 총 313경기를 소화한 베테랑 중 베테랑이다.

김태수는 전남에서 FA컵 2회, 포항에서 FA컵 2회와 리그 1회 및 AFC(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1회 우승을 각각 경험하며 성공적으로 선수 경력을 쌓았다. 부상 등으로 잠시 주춤했던 2012년을 제외하고는 매 시즌 20경기 넘게 출전하는 기록적인 선수 생활을 이어 왔다.
김태수는 `선수로서의 끝자락과 지도자로서의 시작점에 서 있다. 만감이 교차하는 기분이다. 선수 생활의 마지막을 안양에서 할 수 있도록 기회를 주신 고정운 감독님께 감사드린다`며 `프로 선수로서 여러 대회에서 우승했던 경험들은 내게 매우 각별하다. 그 경험들을 바탕으로 선수들에게 많은 보탬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FC안양에 합류한 소감을 밝혔다.

안양 고정운 감독은 `김태수가 인성은 물론 커뮤니케이션 능력이 매우 훌륭한 것으로 축구계에 정평이 났다. 경기장 안에서 선수들과, 경기장 밖에서 코칭스태프와 가교 역할을 충분히 해낼 것으로 기대 중이다. 플레잉 코치로서의 역할을 기대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안양은 지난 8일부터 태국 방콕에서 1차 전지훈련을 진행 중이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FC안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