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년 소공동 시대 마감

신격호(95) 롯데그룹 총괄회장이 이번 주에 국내 최고층 건물인 잠실 롯데월드타워로 거처를 옮긴다.

신 총괄회장은 1978년 3월 중구 소공동 롯데빌딩 26층에 롯데그룹 운영본부를 발족하며 '소공동 시대'를 열었고, 1990년대 중반부터는 소공동 롯데호텔 신관 34층에 거주하며 업무를 봤다.

이미 신동빈 회장과 롯데지주 임직원 등은 지난해 하반기에 사무실을 롯데월드타워로 옮겼기 때문에 신 총괄회장까지 잠실로 이주하면 롯데그룹의 40년에 걸친 '소공동 시대'가 마감되는 것이다.

롯데 관계자는 "신 총괄회장이 오는 16∼17일께 소공동 롯데호텔 신관 34층에서 잠실 롯데월드타워 49층으로 거처를 옮긴다"고 14일 밝혔다.
정확한 이사 날짜는 신 총괄회장의 한정후견인인 사단법인 선이 고령인 그의 건강상태를 봐가며 결정할 것이라고 롯데 측은 전했다.

경영권 다툼을 벌여온 신동주 전 일본롯데홀딩스 부회장과 신동빈 회장은 부친인 신 총괄회장의 거처 이전을 둘러싸고 법정다툼까지 벌였으나 최근 대법원은 신 총괄회장의 거주지로 롯데월드타워가 적합하다고 결정하면서 사실상 신 회장의 손을 들어줬다.

신 총괄회장의 새 거처인 롯데월드타워 49층은 고급 레지던스형 공간이다.

그의 법률 사무를 대리하는 한정후견인과 간병인, 경호원이 머물 공간도 같은 층에 들어선다.

신 총괄회장이 소공동 롯데호텔에 거주할 때는 신 전 부회장이 사적으로 고용한 간병인과 경호원이 업무를 봤지만, 잠실에서는 이들의 소속이 사단법인 선으로 바뀌면서 신 회장 등의 접견이 자유로울 전망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