봅슬레이 여자 대표팀이 2017∼2018시즌 국제봅슬레이스켈레톤경기연맹(IBSF) 북아메리카컵 7, 8차 대회에서 연속 입상했다.

김유란·김민성 조는 1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주 레이크플래시드에서 열린 북아메리카컵 7차 대회에서 1, 2차 시기 합계 1분57초09의 기록으로 동메달을 차지했다.

이선혜·전은지 조는 1분57초45로 4위에 올랐다.

미국 팀들이 홈 이점을 살려 금(1분56초22), 은메달(1분56초33)을 휩쓸었다.
다음 날 같은 곳에서 열린 8차 대회에서는 전날 동메달을 딴 김유란이 신미란과 짝을 이뤄 2분2초34로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선혜는 김민성과 한 조가 돼 2분2초45를 기록, 동메달을 획득했다.

금메달은 2분1초87을 기록한 미국 팀에 돌아갔다.

올 시즌 초부터 좋은 성적을 거둔 김유란·김민성 조는 마지막 8차 대회까지 총점 796점을 기록하며 2017∼2018시즌 북아메리카컵 여자 봅슬레이 부문 랭킹 1위에 올랐다.

김유란은 대한봅슬레이스켈레톤경기연맹을 통해 "시즌을 잘 마무리해 기쁘다. 많은 분이 선수들 뒤에서 고생하시는 덕분에 이렇게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었던 것 같다"며 "앞으로 더 노력하는 선수가 되겠다"고 말했다.

여자 봅슬레이 대표팀은 앞으로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을 대비하기 위해 국내에서 최종 훈련에 돌입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