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tvN ‘짠내투어’ 방송화면

/사진=tvN ‘짠내투어’ 방송화면

방송인 박명수가 여행 설계를 포기했다.

13일 방송된 tvN ‘짠내투어’에서 박명수는 자신이 설계한 여행 코스에 멤버들이 실망하자 화를 내다가 결국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그러나 허경환은 넘어가지 않았다. 그는 “그래도 잘 짰어야 한다”고 일침을 가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허경환은 냉정한 비판이 여행 평가단의 역할이라고 덧붙였다.

박명수는 허경환의 촌철살인에 “나 이제 안 할 것”이라고 서운함을 토로해 웃음을 더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