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SBS ‘브라보 마이 라이프’ 방송화면

/사진=SBS ‘브라보 마이 라이프’ 방송화면

‘브라보 마이 라이프’ 정유미가 도지원의 달라진 태도에 불편한 기색을 보였다.

13일 방송된 SBS ‘브라보 마이 라이프’에서 라라(도지원)는 식사 시간 중 하도나(정유미)에게 “내일 촬영은 블랙 슈트를 입겠다. 화장은 스모키로 하겠다”고 통보했다.

하도나가 이에 “평소 하던 화장과 너무 다르면 그렇지 않겠냐”고 반박하자 라라는 “내일은 카리스마가 돋보여야 하는 장면이니 그렇게 하는 나을 것 같다”고 답했다.

하도나는 이후 이영희(하재숙)에게 라라의 태도에 대해 “촬영장에서도 명령조로 말한다”며 “울화가 치민다”고 말했다. 이영희는 “처음 이 집에 들어올 때는 저자세더니 조금 떴다고 달라졌다”고 놀라워 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