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KBS2 ‘황금빛 내 인생’ 방송화면

/사진=KBS2 ‘황금빛 내 인생’ 방송화면

신혜선이 박시후에게 “재벌이라서 싫다”고 말했다.

13일 오후 방송된 KBS2 ‘황금빛 내 인생’에서 서지안(신혜선)은 자신을 믿어 달라는 최도경(박시후)의 마음을 거절했다.

서지안은 최도경을 좋아하지만 아무것도 하지 않을 것이라며 “나는 최도경 씨가 재벌이라서 싫다”고 말했다. 해성가(家)의 룰을 따라 자신을 잃는 삶을 사는 것도 싫다고 했다.

“나는 지금, 여기서 행복하다”는 서지안에게 최도경은 “목공소에서 나무 자르는 게 행복이냐”고 물었다.

최도경의 무시에 서지안은 “가난한 사람은 무조건 재벌의 말을 따라야 하냐”고 어이없어 하며 “대기업 정직원이 삶의 목표였던 시절이 있다. 그런데 지금은 아니다. 나는 이제 내 자리가 어디고 내가 지금 어떤 지 안다”고 단호히 말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