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KBS2 ‘황금빛 내 인생’ 방송화면

/사진=KBS2 ‘황금빛 내 인생’ 방송화면

‘황금빛 내 인생’ 신혜선이 노명희에게 “박시후와 관련해 대표님과 엮이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13일 방송된 KBS2 ‘황금빛 내 인생’에서 서지안(최도경)은 자신에게 최도경(박시후)의 거취를 묻는 노명희(나영희)에게 “말할 수 없다”고 했다.

서지안은 “해성가(家)에 다시 들어갈 생각 없다. 가고 싶지 않고 또 폐를 끼칠만큼 염치 없지 않다”고 자신의 입장을 분명히 했다.

그러면서 “최도경 씨가 어디 있는 지는 말할 수 없다. 나와 관련 없는 일이기 때문”이라며 “그분 인생은 그분의 것이고 내 영역이 아니다”라고 단호히 말했다.

노명희는 이에 “너는 싫어하는데 도경이만 좋아한다는 말을 믿으라는 거냐”고 되물으며 “우리 도경이 꿈도 꾸지 말라”고 으름장을 놨다. 신혜선을 “그렇게 하겠다”고 답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