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은 13일 북한이 평창동계올림픽 관련 예술단 파견을 위한 실무접촉부터 열자고 제의한 것과 관련해 "북한의 신속한 실무추진은 환영하나 위장 평화회담이 돼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이행자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에서 이같이 언급한 뒤 "북한이 지난달 풍계리 핵실험장에서 핵실험을 준비하는 장면이 인공위성 사진에 포착됐다고 한다"며 "북한의 이런 이중적 행태는 용납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북한이 평화적인 평창올림픽을 말하면서 핵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완성을 위해 시간벌기를 한다면 이는 기만행위"라면서 "우리 정부는 평창올림픽의 북한 참가를 계기로 북한의 비핵화를 끌어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