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차승원, 김지수 / 사진제공=tvN

차승원, 김지수 / 사진제공=tvN

tvN 토일드라마 ‘화유기’ 차승원과 김지수의 로맨스가 안방극장을 울린다.

차승원은 ‘화유기’에서 신선이 되기 위해 천년 째 수행 중인 우마왕 역을 맡았다. 김지수는 우마왕이 신선이 되고자 하는 중요한 이유인 첫사랑 나찰녀 역을 맡아 특별 출연한다.

나찰녀는 천계로부터 벌을 받은 인물이다. 이에 따라 비극적인 슬픈 운명을 가진 인간으로 계속 윤회하며 살아야 한다. 우마왕은 이런 나찰녀의 운명을 끓어주기 위한 유일한 방법으로 신선이 되어야 한다.

우마왕은 지난 방송에서 나찰녀에 대한 깊고 애절한 사랑을 드러냈다. 흑백 사진을 꺼내 바라보던 중 나찰녀가 일본순사의 총을 맞고 바닥에 쓰러지는 모습을 떠올리며 “당신은 이번 생에선 어디에서 어떤 고통을 받으며 살고 있나”라고 안타까워했다. 또 삼장을 먹고 더 강력한 마왕이 되라는 마비서(이엘)에게 “신선이 되어야만 그녀를 구해낼 수 있다”고 나찰녀의 행복을 기원했다.
이와 관련 13일 차승원과 김지수가 1930년대에 재회하는 장면이 포착됐다. 우마왕은 상처투성이가 된 채 바닥에 쓰러진 나찰녀를 손잡아 일으켜주고 나찰녀는 영문을 모르는 표정으로 우마왕의 손을 잡고 일어난다. 이어 우마왕은 마주보고 앉은 채로 나찰녀의 손을 잡았으나, 나찰녀는 초점 없는 눈빛으로 다른 곳을 바라본다.

제작진에 따르면 차승원과 김지수는 이 장면을 촬영하면서 남다른 감정 연기로 보는 이들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나찰녀를 만나 울컥하는 우마왕의 감정과 우마왕이 누구인지 전혀 모르는 나찰녀의 감정, 극과 극의 감정에 흔들림없이 몰입했다.

‘화유기’는 고대소설 서유기를 모티브로 하는 드라마다. 13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