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나쁜녀석들2’ 스틸컷 / 사진제공=OCN

‘나쁜녀석들2’ 스틸컷 / 사진제공=OCN

OCN 오리지널 ‘나쁜녀석들: 악의 도시’(극본 한정훈, 연출 한동화 황준혁)에서 뿔뿔이 흩어졌던 우제문(박중훈), 허일후(주진모), 장성철(양익준), 한강주(지수)가 드디어 한자리에 모인다. 13일 방송되는 9회에서 이 만남이 그려질 예정이다.

지난 8회에서 내부 분열을 겪고 각자의 길을 찾아 흩어졌던 ‘나쁜녀석들’이 뜻밖의 장소에서 마주쳤다. 뺑소니 사고로 위장한 노진평(김무열) 살해의 진범을 찾기 위해 단독 수사에 나선 우제문, 평소 알고 지내던 여고생 김윤경(정하담)이 실종되자 행방을 찾아다니는 허일후, 동료 형사 양필순(옥자연) 살해 사건을 계속 수사 중인 장성철, 그리고 아직 이유가 밝혀지지는 않았지만 당황한 얼굴을 하고 나타난 한강주까지 의도치 않게 모두 재회하게 된 것이다.

악의 카르텔 응징 이후에 새로운 악인들이 암시된 가운데, 앞서 공개된 9회 예고 영상 속 “정말 같이 안할 거야?”라는 우제문의 말에 “겪어봤잖아요. 부장님과 저는 보는 데가 달라요”라고 답한 허일후다. 그렇다면 ‘나쁜녀석들’이 선택한 방법은 예전 같은 공조 수사일까, 여전히 개별 수사일까.
이에 제작진은 “오늘(13일) 밤, 9회에서 ‘나쁜녀석들’이 마주치게 된 이유가 밝혀진다. 그 과정에서 어쩔 수 없는 갈등이 발생하지만 우제문, 허일후, 장성철, 한강주가 각자 찾고 있는 정의가 결국 일맥상통한다는 점에서 ‘나쁜녀석들’은 다시 모이게 될 것”이라고 말해 기대를 높였다. 또 “새롭게 떠오른 악인들이 서서히 실체를 드러내면서 위협의 그림자도 짙어지고 있다. ‘나쁜녀석들’이 악인들을 어떻게 응징하는지 지켜봐달라”고 덧붙였다.

‘나쁜녀석들: 악의 도시’, 오늘(13일) 오후 10시 20분, OCN 제9회 방송.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