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수단·응원단 참가 실무회담일 추후 통지"…정부 "북측제의 검토후 회신"

북한이 평창 동계올림픽의 예술단 파견을 위한 실무접촉을 15일 판문점 북측지역 통일각에서 진행하자고 제의했다고 통일부가 13일 밝혔다.

통일부는 이날 "북측이 오늘 남북 고위급회담 북측 단장 리선권 명의 통지문을 남북 고위급회담 남측 수석대표 조명균 장관 앞으로 보냈다"며 이같이 전했다.

북한이 통지문을 보낸 시점은 점심 무렵인 것으로 전해졌다.

또 실무접촉을 시작할 구체적 시간은 북한 측 제안에 포함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은 예술단 파견을 위한 실무접촉 대표단의 단장에 권혁봉 문화성 예술공연운영국 국장을 지명했으며, 대표로는 윤범주 관현악단 지휘자, 현송월 관현악단 단장, 김순호 관현악단 행정부단장을 제시했다.

북한은 다만 우리 측이 제안한 선수단, 응원단 등 북측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와 관련한 실무회담 날짜는 추후 통지하겠다고 밝혔다고 통일부는 설명했다.

통일부는 "북측은 예술단 파견과 관련한 여러 가지 실무적 문제들을 우선적으로 협의하고자 하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정부는 북측 제의를 검토 후 회신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통일부 당국자는 기자들과 만나 "북측이 예술단 파견을 제안한 것은 기술적인 준비가 많이 준비가 필요해서 그런듯하다"며 "선수단 등 다른 분야도 북측이 협의가 준비되는 대로 입장을 줄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이 당국자는 "대표에 현송월 단장이 포함된 것과 관련해서는 담당하는 직책 때문에 포함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남북은 지난 9일 고위급회담에서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에 대해 합의하고, 구체적인 사항은 실무회담을 열어 논의하기로 했으며, 이후 통일부는 12일 판문점 연락관 채널을 통해 오는 15일 오전 10시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실무회담을 열자고 제의했다.
하지만 북한은 방문단 가운데 먼저 예술단 부분을 떼어내 협의를 제의했고, 우리 정부가 이를 수용하면 일단 분야별 실무회담 형식으로 협의가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또 우리 측은 당초 실무회담 대표단을 천해성 통일부 차관과 안문현 국무총리실 심의관, 김기홍 평창 동계올림픽 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조직위원회 기획사무차장 등으로 구성해 북측에 전달했으나, 북한의 이번 제의를 받아들일 경우 북측 대표단 면면을 고려해 새롭게 구성할 가능성이 커 보인다.

한편 통일부 당국자는 남북 아이스하키 단일팀 구성 추진과 관련 "우리 선수에게 피해가 없도록 해 나가겠다는 것이 우리 입장"이라며 "북측도 잘 이해하고 있다고 보고 그런 방향에서 잘 협의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