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이연복, 매튜 / 사진제공=SBS

이연복, 매튜 / 사진제공=SBS

그룹 아이오아이(I.O.I) 전소미의 아빠 매튜와 이연복 셰프의 인연이 공개된다.

13일 방송되는 SBS ‘백년손님’에서는 나르샤의 남편인 새 사위 황태경과 장모 방원자, 이만기와 장모 최위득, 이연복과 사위 정승수, 그리고 이봉주와 장인 김영극의 이야기가 그려진다.

최근 전소미의 아빠이자, 드라마 KBS2 ‘태양의 후예’에서 송중기와 연기 호흡을 맞췄던 매튜는 이연복 셰프의 연희동 자택을 방문했다.
매튜는 정체를 알 수 없는 무언가를 들고 이연복 셰프의 집을 찾아왔다. 매튜가 이연복의 집을 찾아온 이유는 집 정원을 꾸밀 수 있도록 검은 대나무, ‘오죽’을 선물하기 위해서였다. 매튜는 이연복 셰프를 “형”이라고 부를 정도로 돈독한 우정을 자랑했다.

이연복은 “매튜와는 연희동 모임에서 만나 좋은 친구처럼 지내고 있다”고 밝혔다. 매튜는 유창한 한국어뿐만 아니라 친근하고 외모에서 상상할 수 없는 구수한 매력으로 눈길을 끌었다. 특히, 매튜는 맥가이버 못지않게 일을 척척 해냈다. 오죽을 심어줄 때는 박력 있게 일하는 모습으로 이를 지켜보던 이연복 셰프의 감탄을 자아낸 것은 물론 스튜디오에 있던 이들까지 사로잡았다.

또 연희동에서 약 7년 동안 식당을 운영해온 토박이 이연복 셰프가 이사 온 지 3개월 된 사위를 위해 연희동 투어를 하며 주민들 소개에 나서는 모습도 공개된다. 오늘(13일) 오후 6시 20분에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