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과의 통합에 반대하며 바른정당을 탈당한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이르면 14일 자유한국당으로 복당할 예정이다.

남 지사는 13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세상을 어지럽히는 동탁을 토벌할 수 있다면 기꺼이 조조가 되는 길을 택하겠다"라고 밝혔다.

남 지사 측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한국당으로의 복당과 관련해 "내일쯤 공식 입장을 밝힐 예정"이라고 말했다.

남 지사는 지난 9일 바른정당에 탈당계를 제출했고 이후 한국당 홍준표 대표와 통화해 거취 문제와 관련한 의견을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홍 대표는 지난 11일 충북도당 신년인사회에서 "남 지사와 통화에서 '언제 (한국당에) 오나'라고 물었고, 이에 남 지사는 '주말경에 갑니다'라고 답했다.

내가 (남 지사에게 한국당에) 오라고 했다"며 남 지사의 입당이 임박했음을 예고한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