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선우예권 / 사진제공=JTBC

선우예권 / 사진제공=JTBC

세계를 휩쓴 피아니스트 선우예권이 공연을 앞두고 위기에 처했다.

14일 방송되는 JTBC 예능 용감한 타향살이 ‘이방인’(연출 황교진)에서는 선우예권이 연주회를 앞두고 심각한 멘붕에 빠진 모습이 그려진다. 이 과정에서 그의 허술한 모습부터 프로페셔널함까지 모두 볼 수 있을 예정이다.

특히 지난 방송에서 그는 무대 위 피아니스트가 아닌 무대 아래 푸근한 ‘뮌헨 푸’의 면모로 시청자들에게 가깝게 다가갔다. 이번 주에는 공연을 앞두고 준비하는 클래식 아티스트 선우예권의 모습을 조명한다.
선우예권은 공연을 앞두고 큰 위기에 처해 공연 관계자는 물론 제작진까지 당황하게 만들었다. 리허설부터 피아노 조율에 어려움을 겪던 그는 준비 과정 내내 혼란을 겪으며 공연 10초 전까지 대기실을 떠나지 못해 주변 사람들 모두 손에 땀을 쥐게 했다.

13일 공개된 사진에는 긴장한 얼굴의 선우예권이 담겨 과연 무슨 일일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이방인’은 오는 14일 오후 8시 50분에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