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최현석 / 사진제공=채널A

최현석 / 사진제공=채널A

셰프 최현석이 김민교의 전원생활을 부러워했다.

13일 방송되는 채널A ‘개밥 주는 남자 시즌2(이하 ‘개밥남2’)’에서 김민교와 최현석의 만남이 그려진다.

최현석·박채인 부부와 반려견 뚜이는 김민교·이소영 부부의 전원주택을 방문한다. 최현석은 ‘개밥남2’를통해 전원생활의 로망을 여러 차례 밝혀왔다.

김민교 부부는 손님맞이 준비로 분주하게 아침을 시작한다. 견사에서 반려견 코카, 콜라, 제로를빗질하며 꽃단장해주고 ‘웰컴 투 민교 하우스‘ 문구가 적힌 현수막을 걸어 놓는다.
김민교 부부의 집에 도착한 최현석 부부는 “너무좋다”를 연발하며 부러움을 표시한다. 최현석은 “나도 이런 곳에서 뚜이랑 같이 계절을 느끼면서 살아보고 싶다”고 희망한다.

이어 반려견들을 데리고 마을 운동장에 간 두 부부는 축구 경기를 하며 즐거운시간을 보낸다. 이날 ‘자연 속에서 뚜이를 자유롭게 달리게해주고 싶다’는 로망을 실현한 최현석 셰프는 “뚜이가 뛰는 게 참 좋았다. 내 숨이 턱까지 차 올라도 뚜이랑 같이 뛰고 싶다”고 좋아한다.

김민교, 최현석 두 ‘개불출’과 반려견들의 만남은 오늘(13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