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팀] 이적이 예능인 면모를 발휘한다.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 측은 “‘스케치북이 돌아왔다’라는 제목으로 9일 녹화를 마쳤다. 수많은 관객이 약 4개월 만에 재개된 ‘유희열의 스케치북’ 녹화를 반겼다”라고 전했다. 오프닝에서 MC 유희열은 “오랜만에 녹화장 오는 길이 떨렸다”라며 설레는 마음을 표현하기도.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첫 번째로 무대에 오른 가수는 지난해 12월 무려 4년 만에 새로운 앨범을 발표한 이적이었다. 타이틀곡 ‘나침반’을 선보인 그는 “‘유희열의 스케치북’이 음악 하는 사람들의 길을 찾는 나침반이 되어 주길 바란다”라며 센스 있는 선곡 이유를 밝혔다.

또한, ‘나침반’의 역주행을 바란다고 고백한 이적은 “여장을 하고 ‘나침반’ 댄스 버전을 부르겠다”라며 파격적인 공약을 제시했다. 또한, 그는 “내 노래 중 ‘불꽃놀이’라는 곡을 여의도 불꽃 축제 때 주제가로 써줬으면 좋겠다”라고 야망을 드러내기도 했다는 전언.

한편, 3월 베스트 셀렉션 앨범으로 일본 데뷔를 앞두고 있는 이적은 “일본 팬 분들에게 ‘죠꾸상’으로 불린다”라고 답해 좌중을 폭소하게 만들었다.

가수 이적, 윤종신, 민서, 015B, 오왠이 출연한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은 1월14일 오전 12시 40분 만날 수 있다.(사진제공: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