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제원 의원 페이스북 캡쳐

JTBC '썰전' 출연과 관련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일부 네티즌들과 설전을 하며 불편한 심경을 전했다.

장제원 의원은 지난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썰전' 뿔난 시청자들 게시판에 '장제원이 최선입니까?'"라는 제목의 기사를 공유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장 의원이 공유한 기사에 따르면 일부 '썰전' 시청자들은 시청자 게시판에 "진심으로 장제원이 최선입니까?", "장제원 의원 빼주세요", "장제원 다신 섭외하지 맙시다" 등의 글을 남겼다.
이에 장 의원은 "이제 별의별 기사를 다 본다"면서 "어제 시청률이 5.284%로 최근 방송 중 최고 시청률을 기록한 '썰전'에 일부 000 극렬 지지자들이 게시판에 올린 '장제원 나오지 말라'는 글들을 가지고 친절하게 기사까지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싫으면 안 보면 되지 실컷 보고 나서, 자신들 주장하고 다르다고 게시판에 직직 써댄 글들을 기사라고 받아쓰는 분들은 그토록 클릭이 급한가 보다"면서 "참.. 요즘 돌아가는 세상이 참 재밌고 요상하다"고 썼다.

그러면서 "제작진이 제가 맘에 안 들면 언제든지 뺄 것"이라면서 "다음 주 바빠서 안 나가려했는데, 뺄 때까지 꼭 나가겠다. 그러면 출연 반대 운동이라도 하려나? ㅎㅎㅎ"라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