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성엽 "정치의 ABC도 몰라", 박지원 "얼굴 표정 썩었고 욕심으로 가득차"

바른정당과의 통합에 반대하는 국민의당 의원들은 13일 통합 드라이브를 거는 안철수 대표를 향해 일제히 독한 비판을 쏟아냈다.

유성엽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통합반대파의 생각을 바꿀 확률은 제로"라고 말한 자신의 인터뷰 기사를 링크하면서 "정치의 ABC도 모르는 사람이 새 정치를 말한다"고 지적했다.

유 의원은 이어 "가슴으로 정치를 해야지, 꼼수로 정치를 하려고 한다"며 "전당대회가 뭔지도 모르면서 전당대회를 하겠다고 한다"고 꼬집었다.
유 의원은 안 대표 등 통합파가 전날 당무위원회를 열어 국민의당·바른정당 합당 결정을 위한 전당대회 소집 안건을 처리하는 과정에서 "당의 명운이 걸린 당무위를 의총이나 최고위에 보고도 하지 않고 개최하는 것이 말이 되느냐"고 강력히 항의했다.

박지원 전 대표도 이날 페이스북 글을 통해 "안철수의 새 정치는 어제 당무회의로 조종(弔鐘)을 울렸다"고 비판했다.

박 전 대표는 "애정이 남이 있어야 비판도 한다"면서 "어제 당무회의에서 본 안 대표의 얼굴 표정은 썩었고, 욕심으로 가득 차 있었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전날에도 페이스북에서 "차라리 저런 분이 대선에서 실패한 것이 다행이라고 생각하면 어떨까"라며 "딸도 세습 못 한 박정희·전두환 독재를 안철수가 세습했다"고 맹비난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