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방송화면 캡쳐

정부가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를 두고 혼선을 빚고 있는 가운데 유시민 작가의 과거 가상화폐 관련 발언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달 7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는 2000만원 대에 육박하고 있는 비트코인 투자 광풍 현상에 대해 이야기했다.

이날 유시민은 "비트코인은 진짜 손대지 말라고 하고 싶다"며 "주식 시장 자본은 산업 생산 일부분에 기여한다. 하지만 비트코인은 아무런 사회적 기능이 없다. 오로지 투기적 기능, 범죄에 이용될 수 있다는 것뿐 긍정적인 기능이 전혀 없는 화폐"라고 지적했다.

이어 박형준은 "비트코인 최초 개발자에 따르면 비트코인은 실험적 화폐였다. 실험적 화폐에 자본이 개입돼 커다란 도박판이 만들어진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