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중국의 대북 무역액이 크게 줄었다는 소식에 미국 백악관이 대북압박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환영했다고 AFP통신 등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백악관은 이날 성명을 통해 "도널드 트럼프 정부는 중국의 대북무역이 급감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백악관은 "이러한 조치들은 북한이 불법(핵·미사일 개발) 프로그램을 끝내고 한반도 비핵화를 향해 나아갈 때까지 미국이 주도해 전 세계가 가하는 최대의 압박 노력을 지지하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전날 브라이언 훅 미 국무부 정책기획관은 기자들과 만나 "중국이 대북제재에 있어 차이를 좁혔다"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안을 더 잘 이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중국 해관총서는 지난해 12월 북한에 대한 중국의 수입액은 전년 같은 기간보다 81.6% 감소한 5천434만 달러, 수출액은 23.4% 줄어든 2억6천만 달러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2017년 전체로 보면 중국의 대북 수입은 전년보다 33.0% 감소한 17억2천만 달러, 수출은 8.3% 늘어난 33억4천만 달러로 집계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