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포츠뉴스 채정연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한날 모친상과 조모상을 당한 박지성을 위로했다.

대한축구협회는 12일 `박지성 대한축구협회 유스전략본부장의 모친 장명자 씨가 지난해 연말 영국 런던 방문중 교통사고를 당한 후, 병원 치료중에 한국시간으로 오늘 새벽에 운명을 달리하셨다`고 밝혔다. 축구협회는 `보도와 달리 장례 절차와 관련한 사항들은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슬픔은 연이어 찾아왔다. 박지성의 조모인 김매심 씨 역시 같은 날 오후 경기도 수원의 요양병원에서 별세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한날 모친과 조모를 모두 떠나보낸 박지성에게 많은 위로가 쏟아졌다.
박지성의 소속팀이었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역시 애도의 뜻을 전했다. 맨유는 12일 구단 공식 SNS를 통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모든 구성원들은 모친상을 당한 박지성의 마음을 함께 위로합니다`라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고 밝혔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공식 페이스북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