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업률 고졸 3.8%, 대졸 이상 학력자 4.0%…작년에 첫 역전
고학력화 현상·대규모 사업장·제조업 일자리 감소도 영향 미친 듯

구직자가 선호하는 일자리가 감소한 가운데 대졸 이상 고학력자가 고졸 학력자보다 취업하기 어려운 상황이 국가 통계로 처음 확인됐다.

13일 통계청의 경제활동인구조사 결과에 따르면 최종 학력에 따른 2017년 실업률은 대졸 이상 학력자가 4.0%로 고졸 학력자(3.8%)보다 0.2% 포인트 높았다.

대졸 이상 학력자의 실업률이 고졸 학력자보다 높게 나온 것은 2000년에 현재와 같은 기준으로 실업률 집계를 시작한 이후 작년이 처음이다.

2000∼2016년 고졸 학력자와 대졸 이상 학력자의 실업률을 비교하면 2005년에 1.2% 포인트 격차로 고졸 학력자가 높게 나오는 등 2002년에 3.7%로 동률을 기록한 것을 제외하고 줄곧 고졸 학력자가 높았다.

학력을 불문하고 집계한 2017년 전체 실업률은 3.7%이며 대졸 이상 학력자의 실업률은 이보다 0.3% 포인트 높았다.

대졸 이상 학력자의 실업률이 전체 실업률보다 높게 나온 것은 2002년(0.4% 포인트 차), 2013년(0.2% 포인트 차)에 이어 2017년이 3번째다.

실업자 수도 대졸 이상 학력자가 고졸 학력자보다 많았다.

작년 기준 실업자는 대졸 이상 학력자가 50만2천 명으로 고졸 학력 실업자(40만9천 명)보다 9만 명 이상 많았다.

당국은 일단 사회 전반의 고학력화가 대졸 이상 학력자의 실업률 증가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했다.

15세 이상 인구 가운데 고졸 학력자는 2016년 1천651만6천 명까지 증가했다가 2017년 1천651만3천 명으로 감소했지만, 대졸 이상 학력자는 같은 기간 1천564만3천 명에서 1천610만 명으로 늘었다.

경제활동 인구 증 고졸 학력자는 2017년에 전년보다 0.1% 증가했고, 대졸 이상 학력자는 3.1% 늘었다.

취업 시장에서 수요와 공급 간 '눈높이' 문제도 대졸 이상 학력자의 실업률이 더 높은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대기업 등 대졸 이상이 선호하는 일자리는 부족하고 중소기업 등에 인력 수요가 있지만, 고학력 구직자가 취업을 꺼린다는 것이다.

빈현준 통계청 고용통계과장은 "대졸자가 많아지는데 그 사람들이 갈 만한 일자리가 부족해서 실업 상태로 전환하는 것이 최근 상황과도 맞닿은 것으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구직자가 선호하는 일자리가 감소하는 징후는 통계에서도 엿볼 수 있다.

종사자 규모별로 사업장을 구분해 취업자 수를 살펴보면 300인 이상 사업체 취업자는 2017년 246만 명으로 전년보다 6천 명 줄었고, 5∼299인 규모의 사업체는 취업자는 1천434만9천 명으로 24만3천 명 늘었다.
4인 이하 사업체 취업자는 974만3천 명으로 8만 명 증가했다.

사업체 규모가 대기업과 중소기업을 나누는 기준과 일치하지는 않지만, 일자리 증가가 소규모 사업장을 중심으로 이뤄졌음을 알 수 있다.

일자리행정통계에 따르면 2016년 12월 기준 중소기업 일자리는 1천550만4천개로 1년 전과 비교해 28만6천개 증가했다.

반면 같은 시점에 대기업 일자리는 367만8천개로 2015년 12월(371만9천개)보다 4만1천개 감소했다.

아직 2017년 기준 통계가 공표되지 않았으나 이런 경향이 작년에도 이어졌다면 이 역시 대졸자의 실업률 상승에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추정된다.

흔히 '좋은 일자리'로 분류되는 제조업 분야의 취업자는 2017년 446만9천 명으로 전년보다 1만2천 명 줄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