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광고 플랫폼 탭조이는 지난 2017년 매출액 약 2억 달러로 전년 대비 20% 급성장하며 창사 이래 최대실적을 올렸다고 12일 밝혔다.

특히, 2017년 4분기에는 미국뿐만 아니라 EMEA(유럽, 중동, 아프리카)를 비롯해 한국을 포함한 APAC(아시아 태평양)의 모든 지사들까지 최고 성장률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탭조이는 "이미 포화되었다고 평가된 애드 네트워크 시장에서 이렇게 성장한 배경은 세계 1위 오퍼월 상품의 꾸준한 매출 상승 외에도, 빠른 속도로 성장하고 있는 비디오 상품의 전략적 도입과 시너지가 극대화됐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탭조이는 모바일 성과 기반 광고 플랫폼으로 월간 실 사용자 6억명, 자사의 상품이 탑재된 게임과 앱 27만개 등 세계 최대 규모의 광고 네트워크 업체다. 글로벌 마케팅과 해외 광고 수주를 통한 추가 수익 확보, 게임 운영까지 3가지 기능을 한 플랫폼에서 제공하고 있다.

탭조이 코리아 박선우 지사장은 "탭조이는 한번 사용해 본 고객들에게 꾸준한 효과와 효율성으로 여기까지 올 수 있었다"며 "향후에도 고객과의 신뢰를 바탕으로 성장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백민재 한경닷컴 게임톡 기자 beck@gametoc.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