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석 비서실장·김성태 원내대표
국회서 면담…"국익차원서 판단"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오른쪽)이 12일 국회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실에서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와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과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간 면담을 계기로 임 실장의 아랍에미리트(UAE) 특사 방문 논란이 진정국면으로 접어들게 됐다.

김 원내대표는 12일 국회 한국당 원내대표실에서 임 실장과 비공개 면담을 한 뒤 기자들을 만나 “향후 한국당은 UAE 의혹에 대해서는 국가적 신뢰와 국익 차원에서 판단하기로 했다”며 “UAE를 비롯해 중동 주변 국가들에 대해 우리의 비즈니스가 더욱 잘 이뤄져 국익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방향으로 (청와대와 국회가) 뜻을 모아 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UAE 특사 방문 의혹과 관련해 청와대를 압박하며 맹공을 펼치던 기존 입장을 사실상 철회한 셈이다.

임 실장도 “안전하고 효율적인 원전 정책으로 해외 원전 수주를 (잘하기) 위해 정부와 국회·야당이 협력하자고 했다”며 “국가 간 신뢰와 외교적 국익에 대해서는 정부 간 연속성이 있어야 한다는 점에서도 함께 마음을 모았다”고 말했다. 이명박·박근혜 정부에서 진행된 원전 수주 사업 지원을 지속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그러면서 “국익과 관련한 중요한 문제일수록 야당에 더 잘 설명하고 국정 운영과 관련해서도 협력을 구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면담은 청와대 요청으로 이뤄졌으며 배석자 없이 단독으로 90여분간 진행됐다. 임 실장은 지난 9일 칼둔 칼리파 알 무바라크 UAE 아부다비 행정청장 방한 당시 면담 내용 등도 김 원내대표에게 자세히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가 직접 나서 한국당과 담판을 지으면서 UAE 원전 수주와 관련한 여야 간 논쟁도 사그라들 전망이다. 다만 한국당은 청와대 요구를 수용한 것이 ‘후퇴’가 아님을 분명히 했다.

서정환/박종필 기자 ceose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