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부는 뉴질랜드로 도주했던 용인 일가족 살인사건의 피의자 김모(33)씨에 대한 범죄인 인도 절차를 마무리했다고 12일 밝혔다.

김씨는 당국의 인도절차 착수 후 70일 만에 송환됐다.

이는 2000년 이후 한국-뉴질랜드 간 범죄인 인도 사건 8건 중 역대 최단기간 내 이뤄진 사례라고 법무부는 설명했다.

김씨는 지난해 10월 친모와 이복형제, 계부를 칼로 찔러 살해하고 사체를 유기한 혐의를 받는다.

범행 직후 뉴질랜드로 도주했던 김씨는 현지에서 다른 절도죄로 체포됐고 한국 정부의 범죄인 인도 청구 절차를 거쳐 전날 인천공항을 통해 송환돼 경찰 수사를 받게 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