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백준 전 청와대 기획관 등 압수수색

검찰이 12일 이명박 전 대통령의 측근인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사진) 등 이명박 정부 청와대의 총무·민정라인 고위 인사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이들이 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 시절 국정원으로부터 특수활동비를 불법으로 받았다는 혐의에서다. 검찰의 ‘국정원 자금 뇌물’ 의혹 사건 수사가 박근혜 정부에서 이명박 정부까지 확대되는 모양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송경호)는 이날 김 전 기획관 등 세 명의 자택을 압수수색해 휴대전화와 각종 문서, 컴퓨터 저장자료 등을 확보했다. 압수수색 대상은 김 전 기획관을 포함해 김희중 전 대통령 제1부속실장과 김진모 전 서울남부지검장이다. 김 전 지검장은 이명박 정부 시절 청와대에서 민정2비서관을 지냈다. 이날 검찰은 김 전 부속실장과 김 전 지검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했다. 김 전 기획관은 검찰 소환에 불응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이명박 정부 시절 청와대에 근무하면서 국정원으로부터 특수활동비를 불법으로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원세훈 전 국정원장의 공작비 유용 의혹 등 비리를 수사하는 과정에서 국정원 자금이 불법적으로 청와대 관계자들에게 전달된 단서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기획관은 이 전 대통령의 ‘집사’로 불리며 최측근 인사로 꼽힌다. 김 전 부속실장도 이 전 대통령의 의원 시절부터 비서관을 지내는 등 오랜 기간 보좌했다.

법조계에서는 이 전 대통령도 박 전 대통령처럼 ‘국정원 뇌물 사건’ 수사 대상에 오를 수밖에 없다는 관측이 나온다. 이날 압수수색을 당한 이들 모두 청와대 살림을 맡고 대통령 신변을 챙겼다는 점에서 박근혜 정부의 이재만, 정호성 전 비서관 등과 비슷한 역할을 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 전 대통령 측은 국정원으로부터 관련 자금을 받지 않았다고 강력 반발했다.

김주완 기자 kjw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