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정부가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로 위안부 관련 문제가 해결되지 않았다는 입장을 밝힌 것에 대해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한국 측의 위안부 관련 새 방침을) 수용할 수 없다”며 강하게 반발했다.

아베 총리는 12일 도쿄 관저에서 기자들과 만나 “(위안부) 합의는 국가와 국가 간 약속으로 그것을 지키는 것은 국제적·보편적 원칙”이라며 “(한국의 새 방침은) 절대 수용할 수 없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이어 “일본은 그동안 성의를 다해 한·일 합의를 이행해 왔다”며 “한국 측에도 (기존 합의를) 계속 이행할 것을 요구하겠다”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과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위안부 합의 후속조치와 관련해 ‘일본 측의 진심을 다한 사죄가 필요하다’고 요구한 것에 대해 아베 총리가 자신의 입장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아베 총리의 발언은 ‘일본의 진실 인정 및 피해자 할머니들에 대한 진심을 다한 사죄’를 언급한 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 발언을 정면으로 거부한 것으로 해석된다.

위안부 합의 문제를 둘러싸고 한·일 정상이 직접적으로 상반된 인식을 드러내면서 한·일 관계 냉각은 당분간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다.

도쿄=김동욱 특파원 kimd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