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임 7개월 만에 단행
내주 후임 부위원장 인사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사진)이 취임 7개월여 만에 처음 인사권을 행사한다. 신영선 부위원장과 1급 고위직 대부분이 사표를 제출한 것을 신호탄으로 고위간부급의 대규모 물갈이 인사가 이뤄질 예정이다. 본인의 색깔을 드러낸 인사를 계기로 본격적인 조직 장악에 나설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신 부위원장을 비롯한 공정위 상임위원 네 명은 지난주 일괄 사표를 낸 것으로 12일 확인됐다. 이 가운데 신 부위원장과 김성하 상임위원은 사표가 수리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신 부위원장은 내부에서 업무 능력을 높이 평가받았으나 ‘전 정권 인사’라는 핸디캡을 극복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임기가 2020년 1월까지로 아직 2년 남았지만 교체 대상이 됐다. 임기가 9월 끝나는 김 위원은 2016년 ‘가습기 살균제’ 사건에서 소위원회 주심을 맡으면서 흠집이 난 것이 결국 발목을 잡았다.

후임 부위원장은 다음주 인사가 날 전망이다. 차관급인 부위원장은 국무총리 제청에 따라 대통령이 임명하지만 김 위원장이 ‘정권 실세’인 만큼 본인 의사가 그대로 관철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후임으로는 신동권 사무처장과 곽세붕 상임위원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부위원장에 이어 사무처장, 기타 상임위원 등 1급과 국장급 인사도 조만간 이어질 전망이다. 새 정부 출범 후 1급 인사가 없는 부처는 공정위가 유일하다. 공정위 비상임위원 네 명 중 세 명의 임기도 오는 3~5월 만료되기 때문에 1심 재판부 격인 전원위원회 9인 중 과반수가 ‘김상조 인사’로 채워질 전망이다. 기타 상임위원과 비상임위원은 공정위원장 제청으로 대통령이 임명한다.

김 위원장은 지난해 6월 취임 후 이렇다 할 고위급 인사를 하지 않았다. 일각에선 조직 장악력에 의문을 제기하기도 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달 송년 기자간담회에서 “‘어공(어쩌다 공무원)’ 위원장으로서 취임하자마자 간부들을 바꿀 순 없었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6개월 정도 지나면 어느 정도 파악할 수 있다고 판단했다”며 “이제 때가 됐다”고 말했다.

임도원 기자 van769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